검색

지앤넷 ‘닥터구디’, 날짜 검색만으로 의료비·약제비 한 번에 청구





의료비·약제비 내역 출력물 없이 바로 보험사로 전송 가능


지앤넷은 닥터구디에서 의료비와 약제비를 출력물 없이 보험사에 바로 전송하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지앤넷>

[인사이트코리아=노철중 기자] 의료정보전송 플랫폼 전문기업 지앤넷(대표 김동헌)은 개인건강관리 PHR 앱인 ‘닥터구디’에서 날짜 검색만으로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지앤넷에 따르면 자주 가는 병원과 약국을 등록할 수 있어 매번 검색하지 않아도 오직 날짜 검색만으로 본인의 병원과 약국의 결제금액을 확인하고 해당 의료비와 약제비 내역을 출력물 없이 바로 보험사로 전송할 수 있어 이용이 훨씬 편리해졌다.


김동헌 대표는 “날짜만으로 의료비뿐 아니라 약제비까지 모든 보험사에 전송이 가능한 서비스는 유일하다고 할 수 있다”며 “지앤넷은 의료정보전송 분야에서 병원, 약국, 보험사 등 국내 가장 많은 참여자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앤넷은 병원의 의료정보를 보험사로 전송하는 실손보험빠른청구와 개인의 건강을 관리하고 의료정보를 전송하는 닥터구디를 서비스하고 있다. 실손보험빠른청구는 4대 시중은행, 지방은행과 토스, 보맵, 주요 카드사를 비롯해 40여개가 넘는 기업과 제휴를 진행해왔다. 현재까지 구디플랫폼을 통한 누적 청구 건수는 백만 건을 훌쩍 넘어섰으며 올해 내 월 청구 건수만으로도 백만건을 넘길 것으로 예상된다.




[기사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