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앤넷, "병원에서 '우리카드' 사용하고 보험금 청구하세요"






지앤넷, 카드사 중 처음으로 '우리카드'와 서비스 제휴

의료정보전송 플랫폼 전문기업 지앤넷(대표 김동헌)이 우리카드와 제휴를 맺고, 우리카드 모바일 앱(애플리케이션)에서 '실손보험빠른청구'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제휴는 지앤넷이 카드사 앱에 보험금 청구 서비스를 연동한 첫 사례다. 우리카드 앱을 이용하는 고객이 지앤넷의 의료기록 조회·전송 서비스 '구디' 플랫폼에 가입한 병원을 다녀왔을 경우, 청구 서류 없이도 보험금을 청구할 수 있다. 앱 내 라이프 탭에서 '의료비 간편청구' 메뉴를 클릭하면 된다. 물론 병원 및 약국에서 발급받은 서류와 영수증이 있다면 사진 청구도 가능하다. 지앤넷 측은 "고객은 병원에서 우리카드로 결제하고 보험금을 바로 청구할 수 있다"면서 "보험금 청구를 잊거나 미루지 않는다는 게 장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카드는 고객이 선택한 보험사에 따라 추가로 맞춤 안내도 진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김동헌 지앤넷 대표는 "카드사와의 제휴로 고객이 병원을 다녀온 시점에 보험금 청구를 바로 안내할 수 있어 편의성이 커졌다"면서 "우리카드뿐만 아니라 다른 카드사들도 서비스 오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카드 결제 시 고객에게 청구 안내를 바로 보내거나, 병원 및 약국에서 결제와 동시에 별도 절차 없이 보험금을 자동으로 청구할 수 있다"면서 "이번 우리카드와의 연동은 지앤넷이 의료정보전송 서비스를 고도화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앤넷의 '실손보험빠른청구'는 현재 의료비, 약제비, 치과 보험금 청구를 지원하고 있다. 그동안 4대 시중은행 및 지방은행을 비롯해 토스, 보맵, 카드사, 보험 및 금융서비스사 등 35개가 넘는 기업과 제휴를 맺었다. 국내 주요 5개 EMR(전자의무기록) 사와 협력, 1만1000여개 이상의 병·의원을 대상으로 실손보험빠른청구 연동 모듈도 배포했다.


[기사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