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앤넷, ‘실손보험 빠른청구’ 모바일 서비스 본격화





의료정보전송플랫폼 전문회사인 지앤넷이 모바일 서비스 대상 병원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지앤넷은 인천성모병원, 중앙대병원, 부산대병원 등 상급병원을 비롯한 총 28개 병·의원에 ‘실손보험빠른청구’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기존에 키오스크를 이용하거나 서류를 발급받기 위해 병원까지 직접 와야 했던 고객들은 이제 지앤넷의 실손보험빠른청구 앱을 이용하면 병원까지 오지 않더라도 집에서 쉽고 간편하게 보험금 청구를 할 수 있게 됐다.


실손보험빠른청구는 실손보험에 가입한 환자가 보험금 청구에 필요한 서류를 출력물 없이 보험사로 쉽고 간편하게 전송할 수 있게 해주는 서비스다. 환자는 진료비 영수증, 진료 내역서 등의 서류를 발급받거나 사진을 찍지 않아도 되고, 병원은 환자의 요청 시 서류를 출력해줘야 하는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다. 또한 보험사는 접수된 서류의 진위 확인을 할 필요가 없어 인력의 낭비를 없애고 보험금지급 심사 시간을 단축함으로써 비용 절감은 물론 고객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김동헌 지앤넷 대표는 “현재 보험금청구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다른 회사들의 경우 청구정보를 전송함에 있어 중계과정에서 ‘개인의 의료정보 열람’과 같은 법적 문제 혹은 ‘이미지 없이 데이터만 전송하는 데 따르는 청구 자료 진위 확인필요’ 등의 이슈를 가지고 있지만, 지앤넷의 실손보험빠른청구는 중계과정에서 개인정보의 열람이나 저장없이 청구 데이터를 해당 이미지와 함께 전송해 개인정보보호 및 의료법 이슈가 없는 국내 유일의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원 요양기관(의료기관 및 약국) 수에서도 약제비 청구 지원의 경우 사용자 본인의 휴대폰에서 약 봉투 및 복약 안내지의 바코드 인식 또는 영수증 사진 촬영으로 전국 약국을 지원하고 있으며, 의료비 및 치과 보험청구에서도 올해 상반기 내 1만 5000여개 병의원 지원 및 1500여개 치과 참여가 예정돼 있어 실손보험 청구 시 국민이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고 간소화 서비스를 완성하는 원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비즈 biz@seoul.co.kr


[기사 바로가기]

사각형 852.png

주)지앤넷 

사업자등록번호 120-86-11824  |  대표이사 : 김동헌  |  대표전화 02-405-7100

05702 서울 송파구 중대로 23길 15 5층

© G&Net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