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하나카드, 지앤넷과 '닥터구디 T&R 카드' 선봬




하나카드는 의료정보전송 플랫폼 전문기업 지앤넷과 '닥터구디 T&R 카드'를 출시했다고 2일 밝혔다.


지앤넷은 병원 내 키오스크를 통해 서류없이 보험사에 보험금을 청구하는 서비스를 시작으로 모바일 서비스로 확장하며 성장했다. 지앤넷의 닥터구디 앱은 △건강검진 예약·결과 조회 △방문한 병원의 의료기록 확인·관리와 전송 △원하는 약국으로 처방전 전송·조제 요청 등 의료서비스 관련 통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하나카드는 최근 기존 보험료 인상에 따른 4세대 실손 보험 가입자, 계약 전환 건수가 큰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에 따라 부담을 함께 나누고자 보험료 할인 혜택이 담긴 제휴카드를 출시했다.


닥터구디 T&R 카드는 전월 실적 40만원/80만원 이상일 경우 손해·생명보험사 등 39개 보험사에서 보험료 자동이체 시 월 최대 1만5000원 청구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또 오는 12월 말까지 닥터구디 T&R 카드를 발급하고 첫 결제를 완료하면 연회비 100%(국내 전용/국내외겸용 2만5천원) 캐시백 혜택까지 제공받을 수 있다.


아울러 '닥터구디 T&R 카드'는 병원·약국에서 결제 시 실손 보험금 자동 청구 또는 간편 청구되는 서비스를 탑재해 보험금 청구 절차의 번거로움을 해소했다. 닥터구디 앱에서 제휴카드를 발급하는 회원에게는 유료회원에게 제공하는 △건강상담 △건강검진 할인 예약 △재무 상담 서비스도 무상으로 제공된다.


제휴카드의 가입신청은 닥터구디 앱 또는 하나카드 홈페이지와 고객센터에서 가능하다. 카드 신청 시 '앱카드(1Q Pay)'를 함께 신청하면 실물 카드 수령 전에도 모바일 결제서비스인 하나카드 '1Q Pay'앱을 통해 이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1Q Pay, 삼성페이, 카카오페이 등에 등록해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모바일로 사용할 수 있다.


하나카드 제휴사업섹션 관계자는 “금번 제휴를 통해 보험료 할인 혜택 뿐만 아니라 닥터구디 앱을 통해 보험료 자동 청구 서비스까지 이용할 수 있어 고객들에게 실질적인 생활비 할인을 제공함,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제휴 활동을 통해 다양한 혜택과 편의성을 제공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바로가기]